나의 오컬트한 일상 – 박현주

번역가이자 에세이스트인 박현주의 첫 소설은 2권으로 나왔다. 봄과 여름, 가을과 겨울. 여섯 이야기가 셋씩, 같은 제목의 노래를 찾을수 있다.

관조적 탐정이랄까, 관찰력이 좋은 주인공 도재인은 ‘허울좋은 자유 기고가와 소소한 번역가’. 사고로 다리를 다쳐 일이 끊긴 그는 오컬트 소재의 원고청탁을 받고 불운이나 신비스런 사건을 접하게 된다. 별자리점과 젠 정원, 나자르 본주 등을 통한 사건들은 사람의 마음의 미스터리로 이어진다. 서운함, 사랑과 그리움, 엇갈린 감정과 오해 또는 이해. 그리고 운명과 우연.

운명은 우연을 설명하는 다른 이름이다. 정상분포 내에 있는 확률을 넘어선 어떤 사건을 말하고 싶을 때 사람들은 운명이라고 말한다. 나의 운명론은 언제나 나태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왜’를 말할 수 없을 때. ‘왜’를 탐구하고 싶지 않을 때. ‘왜’가 따로 있다고 믿고 싶을 때.

Continue reading

The Nightmare Stacks – Charlie Stross

찰스 스트로스의 세탁소 연작 제7권 악몽의 서가 the Nightmare Stacks. 리서스 차트에 등장했던 알렉스가 주인공이다. 수학박사 학위를 갖고 금융회사 HFT팀에서 일하다 흡혈귀가 된 24세 독신남. V증후군 정리를 재발견, 감염자가 되어 세탁소에 들어온 것은 밥 하워드와 다르지 않다. 초기의 하워드와는 다른 점도 물론 많지만. 신부 러셀과 함께 세탁소의 새 본부건물을 물색하는 임무를 받아 고향 리즈로 돌아온 그의 고민은 부모님. 런던 금융회사에서 잘나가는 줄 알았는데 공무원이 되어 연봉은 깎이고, 빛을 피하는 신세에 여자친구도 아직.. 내성적인 알렉스는 연락을 피하지만 피할 수 없는 일이 있는 법.

케이스 나이트메어 레드 CASE NIGHTMARE RED는 외계인의 침략이다. 인류가 만드는 마법의 잉여는 사고로 기여하고 만들어내는 인간 경험의 총체, 인지권과 인과관계가 있는 신호를 만든다. 그 신호는 먼 거리에서도 다양한 개체들이 포착하는데, 그들은 여기 무제한 부페 열렸어요라는 네온사인으로 받아들인다. V공생자나 밤의 포식자 같은 기생체일수도 있고 물리적인 침략자일수도 있지만, 어쨌든 마법의 세계전쟁 영역, 끝이 좋을 수 없다.

Continue reading

In Sunlight or In Shadow

화가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에서 영감을 얻은 이야기를 모은 아담하고 예쁜 하드커버, 햇빛 아래든 그림자 속이든 In Sunlight of In Shadow. 미스터리/스릴러 작가 로렌스 블락이 관심있는 작가들을 섭외했다고.

호퍼의 그림을 좋아하는 사람이 많은데, 뭔가 사연이 있는듯한 그림. 그 속의 이야기를 상상하게 되는 것이 한가지 까닭이다. 그의 그림을 좋아하는 작가들도 많고, 제목을 따오거나 이야기 속에 언급하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열일곱 가지 이야기마다 호퍼의 그림이 하나씩 걸려있는데, 분위기도 각기 다르다. 소박한 이야기도 있고, 섬찟한 이야기, 폭력적인 이야기도 있으며 외로운 사람, 용감한 사람의 이야기도 있다.

Empire Game – Charles Stross

찰스 스트로스의 근미래 멀티버스 경제SF 상업왕족 Merchant Princes의 새 이야기 제국 게임 Empire Games이 나왔다.

우리가 멀티버스, 가지를 친 평행우주 가운데 하나에 산다고 해요. 대부분은 양자적 불확실성을 제외하면 똑같고, 꾸준히 합쳐지죠. 그러나 우리가 구별할 정도로 차이점이 쌓인 곳들이 있답니다. 많은 묶음이 존재하고, 타임라인이라고 부르죠.

주인공 리타 더글라스는 1995년생. 럼스펠트 대통령의 미국에서 자라 몸조심하고 처신하는 방법이 몸에 배었다. 역사와 희곡연구 학위에 구직전망은 어둡고 반환할 학자금은 잔뜩. 그러나 정부는 리타를 위한 계획을 갖고 있다.

네가 뭘 하기를 원한다면 그들은 너를 강제할수 있어. 그러므로 뭔가 믿게 하려는 노력을 한다는 것은 손에 닿지 않는 누군가를 네가 설득하기를 원한다는 뜻이야. 미래의 너 또는 미래의 아는 사람. 그렇게 그들은 너를 거짓말장이로 만든다.

Continue reading

City of Blades – Robert Jackson Bennett

로버트 잭슨 베넷의 신의 도시 3부작 두번째, 칼날의 도시.

신들이 기적을 행하던 세계에서 대륙인들의 지배를 받던 세이푸인들이 신들을 물리치고 스팀펑크 수준의 과학과 기술로 대륙을 재건한다는 배경은 아니메나 게임같다. 지배-피지배 세력 간의 갈등이나 정부조직 내부의 알력이 묘사되고, 서구, 백인, 남성 위주의 팬터지 설정을 벗어난 개성이 있으며 인물이 생동감 있다는게 베넷의 책을 읽을 이유다.

“이제는 사람들을 노예로 부리지 않는가? 사슬은 많은 기묘한 금속으로 만들어진다. 빈곤이 하나. 공포가 또 하나. 의식과 관습 역시.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