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deon the Ninth – Tamsyn Muir

뉴질랜드 작가 탬신 뮤어 Tamsyn Muir의 소설 제9가문 기디온 Gideon the Ninth는 페쇄봉분 The Locked Tomb 시리즈의 첫번째, 책장 가장자리가 까만 하드커버가 표지와 잘 어울린다.

네크로맨서 황제의 제1가문 아래 8가문이 있는 어느 미래. 잠긴 무덤을 지키는 제9가문은 그 중에서도 음침하고 켸켸묵은 변방이다. 군대라도 들어가겠다고 탈출을 하려던 기디온를 어려서부터 앙숙인 해로하크가 가로막는다. 황제의 소집을 받은 가문의 후계자 해로하크의 시종기사가 되어 친위대 Lyctor가 되도록 도와주면 자유를 얻는 조건으로.

제9가문 예배에는 통성기도가 없었다. 뼈, 손가락 마디뼈를 꼬은 줄에 꿰어 새기고 닳은, 를 수녀들의 늙은 손가락이 빠르게 기도하여 또각거리는 소리가 중얼거리듯 했다. 길고 좁은 회당 그 앞에 그는 버려졌었다. 아주 어두웠다. 중앙 통로 주위로 개스등이 줄을 지어있지만, 언제나 마지못해 밝힌듯 음산하게 빛났다. 머리 위 아치들은 발광분을 뿌려 가끔 창백한 녹색 빛이 떨어져내리기도 했다. 빛나는 예배당에는 농사해서 흙이 묻은 해골들이 말없이 앉아 있었다. 어깨 너머로 게슴츠레 엿보자 성소 대두분은 해골이 자리하고 있음을 볼수있었다. 해골잔치. 이 깊고 길다란 교회에는 천명은 들어갈 자리가 있었는데, 절반 정도 해골이 채우고 띄엄띄엄 사람들이 있었다.

기디온과 해로하크가 도착한 제1가문은 장엄한 폐가같은 별. 미라처럼 늙은 수도사들 몇과 해골들이 8개가문 후계자와 기사들을 맞는다. 친위대 Lyctor가 되는 시험은 수수께끼. 황제가 오래전 떠난 낡은 저택은 기묘한 밀실 무대가 된다.
Continue reading

Black Blood – John Meaney

존 미니트리스토폴리스 두번째 소설 검은 피 Black Blood.

형사 도널 리오단은 블랙서클의 손에 목숨을 잃고, 사랑하던 로라 스틸도 잃었다. 3시간에 걸친 사형집행으로 범인은 고통스럽게 죽었으나 좀비가 된 검은 심장에는 아무런 즐거움도 느껴지지 않는다.

엘리베이터가 지상층에 정지하고 잘차려입은 거주자들이 들어왔다. 턱시도와 가운을 보아하니 오페라를 본 모양이었다. 사내 중 하나가 웃도리 안쪽에 엄지를 걸고 도널을 훝어보더니 동료들에게 시선을 돌렸다.
“시의회가 변화를 보게될거야, 친구들. 반가운 변화들.”
“보통사람들에게 더 안전한 거리 같은 정책이면 좋겠네.”
“바로 그렇지. 사실 빨리 압류할수록-” 다른 이가 말했다.
여자 중 하나가 사내의 소매를 건드리고는 하얀모피 어깨걸이를 매만지며 말했다. “비밀 이야기는 비밀로 간직해야죠.”
말을 멈춘 사내는 고개를 돌리다 노너을 보고는 꼼짝하지 않았다. 아마 그는 자기 친구들이 되살아난 사람을 놀리려고 대화를 시작한줄 몰랐으리라.

Continue reading

The Priory of the Orange Tree – Samantha Shannon

오렌지나무의 수도원 The Priory of the Orange Tree본 시즌 The Bone Season을 쓴 영국작가 Samantha Shannon의 소설이다. 91년생 젊은 작가의 팬터지 대작. 표지가 화려하다.

베레스넷 Berethnet 가문이 이니스 Inys 왕국을 다스린지 천년. 미혼인 사브란 Sabran 여왕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딸을 가져야한다. 사악한 용 이름없는 자 the Nameless One를 물리치고 나라를 세운 영웅 전설에 따르면 베레스넷 가문의 피가 통치하는 동안 용이 돌아오지 못한다. 시녀 이드 듀리언 Ead Duryan은 왕궁 깊은 곳에 숨어든 자객들의 손에서 여왕을 지킨다, 아무도 모르게.

베레스넷 가문의 계승자를 노리는 자객들이 돌아왔다. 여왕의 목숨을 노리는 시도가 거듭되면서 한발짝씩 가까이 왔다. 한 자객은 흉상을 넘어뜨려 발각되었고, 회랑에서 들킨 자객도 있었고 여왕의 탑 앞에서 욕설을 퍼붓다 경비병에게 잡힌 자객도 있었다. 이들 사이에 연결점이 드러나지는 않았으나, 이드는 주모자가 같을 것이라 확신했다. 왕궁을 잘 아는 자. 하루 만에 열쇠를 훔쳐 복제하고 갖다놓을 수 있는 자. 로자리언 여왕 사후 폐쇄되었던 비밀층계를 여는 방법을 아는 자.

Continue reading

Saga Book Three – Brian K Vaughan, Fiona Staples

브라이언 K 본과 피오나 스테이플스의 사가 Saga, 어느새 하드커버가 3권까지 나왔다. 여건이 되면 사놓고 싶지만.

후기에 사가가 세상에 나오게 된 이야기가 나오는데, 흥미롭다. 유명한 작가 본이지만, 드라마 로스트 일을 그만 두고 다른 프로젝트들이 잘풀리지 않는 가운데 모기지, 아이의 출생 등 여러가지로 힘들던 와중에 만화로 돌아가라는 아내의 말에 다시 시작하게된 어릴때 부터의 꿈.

Creator-owned comics라는 말이 나오는데, 정해진 급료로 끝나는 일이 아니라 로열티를 받는 조건이다. Continue reading

Foundryside – Robert Jackson Bennett

로버트 잭슨 베넷의 새 소설 파운드리사이드 Foundryside. 마법이 산업화된 도시 테반느 Tevanne에서 펼쳐지는 새 이야기의 첫번째다.

산치아는 자신의 능력을 정말로 이해하지는 못했다. 어떻게 돌아가는지, 한계가 뭔지, 믿을만한지 조차도. 그저 그렇게 되고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알 뿐이었다.
맨살에 물건이 닿으면, 이해했다. 본질, 구조, 모양을 이해했다. 최근에 어딘가 갔거나 뭔가와 닿았다면, 자신에게 일어난 일인양 그 감각을 기억할 수 있었다. 마법을 건 물건에 닿거나 가까이 간다면 머리속에서 명령이 중얼거리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산치아 그라도 Sancia Grado는 솜씨좋은 도둑. 작지만 날래고 강단이 있다. 그리고 맨손바닥을 대는 것으로 물건이나 장소를 읽는 능력이 있다. 경계가 삼엄한 부두창고에서 물건 하나를 빼내는 의뢰를 받을때까지는 어려운 일도 헤쳐나왔는데. 훔쳐낸 물건이 뭐길래 산치아를 쫓는 이가 끊이지 않고 위험이 말이 아니다. 물건에 신기한 힘과 감각을 불어넣는 마법 scrive을 독점하는 4대 가문의 누군가가 그 물건을 위해 산치아를 죽이려는데..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