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ll Lightning – Cixin Liu

중국 SF작가 류츠신의 구상번개 Ball Lightning. 삼체보다 먼저 쓴 소설의 원문제목은 구상섬전 球状闪电.

“아들아, 멋진 인생을 사는 것은 어렵지 않다. 내 말을 들어보렴. 세계적인, 어려운 문제를 고르렴. 골드바흐의 추측이나 페르마의 정리처럼 종이와 연필이면 족한 문제, 아니면 우주의 기원 같이 그것도 필요없는 순수물리학 문제도 좋다. 그리고 그 연구에 평생을 바치는거다. 결과보다 과정에만 신경쓰고 몰두하다 보면 모르는 사이 인생이 다 지나갈게다. 그게 자리를 잡는다는 것이지. 아니면 정반대로 돈버는 일을 유일한 목표로 삼아. 돈벌면 무얼할지가 아니라 어떻게 돈을 벌지만 생각해. 그러다가 죽을때 금화더미를 껴안고 그랑데 영감처럼 ‘따뜻하구나…’하는거지. 멋진 인생의 핵심은 뭔가에 빠지는 것이다”

Continue reading

All Systems Red – Martha Wells

텍사스 출신의 미국작가 마사 웰즈의 머더봇 시리즈, 전 시스템 적색 All Systems Red. 2018 휴고, 네뷸러, 로커스 등 상을 많이 탄 중편 소설이다.

우주개발이 일어나는 미래, 행성탐사는 대기업의 승인 아래 이루어진다. 탐사를 하려면 계약도 하고 보험도 들고, 그리고 회사가 유료로 공급하는 보안 로봇도 써야한다. 싼 가격에 계약을 주는 기업문화 탓에 딱히 안전에 신경을 쓰는건지는 모르겠지만. 한 행성의 자원을 선물로 사고 가치가 있는지 조사를 하는 과학자 집단에도 보안유닛이 따라왔는데, 어떤 사연인지 자동조절 모듈을 해킹한 불량 로봇이다. 머더봇 Murderbot이라고 남몰래 자신을 칭하는 이 로봇의 취미는 드라마 감상. 회사망을 통해 수만 시간 분량의 영화, 드라마 등등 받아놓고 틈나면 본다.

자동조절 모듈을 해킹하고 나서 대량살인자가 될수도 있었지만, 회사위성 채널들을 통해 오락물을 받을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대략 35000 시간 이후, 살인은 별로 하지 않았지만 거의 35000 시간 가까이 영화, 드라마, 책, 희극, 음악을 소비했다. 비정한 살인기계 실격.
새 계약에 따라 업무 수행중이었지만, 바라다지 박사와 볼레스쿠 박사가 얼른 조사를 끝내고 기지로 돌아가기를 바라고 있었다. 위성보호구역의 흥망 397화를 봐야지.

Continue reading

The Traitor Baru Cormorant – Seth Dickinson

배신자 바루 The Traitor Baru Cormorant는 미국작가 세스 디킨슨 Seth Dickinson의 첫 장편소설이다.

무역풍을 타고 타라노키 Taranoke로 온 가면제국 The Masquerade의 상선. 똑똑한 꼬마 바루는 배와 사람들, 새로운 것이 궁금하지만 세 부모를 근심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더 알고 싶다. 협정이 무엇이길래.

주인공 바루는 머리 하나 믿고 세상을 지배하는 권력을 찾으러 제국의 심장으로 향한다. 모국을 침략하고 세부모 가운데 하나인 아버지 삼 Salm의 목숨을 빼앗은 가면제국, 폴크레스트 공화제국 Imperial Republic of Falcrest의 엘리트가 되어 Falcrest로 가면 복수를 하고 잃은 것들을 찾을 수 있으리라는 생각으로. 가면제국은 무역과 번영, 교육과 기회를 약속하지만 한편 사회적 위생이라는 이름으로 전통을 파괴하고 교묘한 통치술을 펼친다. 시험을 통해 수도 폴크레스트로 가고 싶었던 바루는 북쪽 변방 오드윈의 재정책임자 Imperial Accountant 로 부임한다.

Continue reading

Dark State – Charles Stross

스코틀랜드 작가 찰스 스트로스의 멀티버스 SF 제국 게임 Empire Games 2편 다크 스테이트 Dark State.

전편에서 생모 미리암의 만난 주인공 리타는 자신을 버린 미리암을 어머니 취급도 하지 않았지만 내막을 알아가면서 후회하고 회의한다. 북미공화국/연방은 리타를 통해 미국과 잠정적인 평화, 적어도 서로 핵으로 위협하지 않는 관계를 맺자고 제의하고, 스미스 대령도 연락채널을 유지하려고 한다.
표면적으로는 최악의 위험을 피하는 목적이지만 각기 다른 계산과 작전들, 그 사이에서 리타는 일종의 이중 스파이. 양쪽 모두 리타에게 숨기는 것이 있고, 배신의 경우도 고려하고 있으리라는 것을 깨달아간다.

오랫동안 DPR은 비밀요원이 다섯개의 눈, 주요 첩보기관의 시선을 끌지않고 여행하는 최선의 수단을 선별해왔다. 트렁크 이중바닥 속의 소음총과 칼 따위 제임스 본드 시절의 기행과는 거리가 멀다. 희한한 첩보기기나 무기는 소용없다. 유일하게 휴대한 것이 있다면 타임라인을 건너뛰는데 필요한 매듭문양들. 그것은 옆에 숨겨진 앱에 음란한 시계모양으로 위장되어 있었다. 누가 묻는다면 인터넷에서 영화를 받으려다 스마트워치가 감염되었나 하고 답할 것이다.

Continue reading

The Stone in the Skull – Elizabeth Bear

엘리자베스 베어의 서사팬터지 영원의 하늘의 새 3부작 연꽃의 왕국(연화열국기 라고 해야하나) 첫번째, 두개골 속의 돌 The Stone in the Skull.

얼음으로 덮인 높은 산을 넘는 캐러밴이 연꽃의 왕국으로 향한다. 놋쇠기계인간 게이지와 우트만공국의 호위무사였던 死者서르한은 마법사의 편지를 가지고 간다. 편지를 지키고 행렬을 보호하는 길고 험한 여행. 연금술제국이었던 곳은 검은 해가 뜨는 낮은 어둡고 밝은 별들이 하늘을 밝히는 밤이 환하다.

므리스리는 한기에 움츠리고 싶은 충동을 억눌렀다. 여왕이라는 이 귀찮은 일은 외양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했다. 적어도 추위는 금식으로 인한 관절과 머리의 통증을 줄였다.
뭔가 살갗을 간지럽혔다. 무엇인지 알것 같았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