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tle of the Linguistic Mages – Scotto Moore

시애틀 작가 스코토 무어의 신작, 언어학마법사 전투 Battle of the Linguist Mages

주인공 이소벨 Isobel은 가상현실게임 스파클던전의 여왕이다. 마법과 음악, DJ와 검투가 공존하는 중세테마의 게임에서 독보적인 플레이어. 스파클던전 4를 완결하고 나자 이소벨은 스파클던전 5의 사용성테스트에 초대받는다. 다음 게임에 고려중이라는 마법주문을 듣고 물음에 답하는 일. PR회사 제닝&리스 Jenning & Reece에서의 테스트는 뭔가 색다르지만, 스파클던전의 마법주문과 아주 다르지 않다.

게임엔진이 마법주문을 “지원”하자면 음성인식과 기계학습을 사용할 것이라는 이론을 펼치는 이들도 있었다. 치찰음의 변이, 모음의 지역적 억양을 허용하면서 허용하면서 정확한 주문영창을 인지하려면 수백만 수준의 표준화가 필요하다고.

위력형태소 power morpheme라는 존재와 현실세계에서 그를 사용하는 인물들, 그리고 지구를 위협하는 사건이 이어진다. 제닝&리스, 사이비종교 고보드 교회 Church of Gorvod, 정치인 등이 이소벨을 자기편으로 하려고 하나 저마다의 목적이 다르다.
Continue reading

Invisible Sun – Charles Stross

찰스 스트로스의 평행우주/대체역사/경제 SF 상업왕족 시리즈의 마지막, 보이지 않는 항성 Invisible Sun을 읽었다.

에릭, 그 아이를 잡아, 산채로. 그럼 나는 세상을 움직일 지레를 갖게 돼.

전편 다크 스테이트에서 시작된 사건들이 진행되어 위기가 고조된다. 주인공 리타는 생모 미리암이 있는 신미연방과 모국인 미국 사이에서 고민하는 가운데 이중 스파이로서 이쪽저쪽 일을 한다. 언제까지나 균형을 잡고있을수는 없는 신세. 쿠데타가 일어나자 선택을 할수밖에 없다.

에라스무스의 경험상 혁명에는 열성분자 집단 사이의 나쁜 경쟁을 야기하는 문제가 있었다. 통치를 잘해서 장점을 증명하는 일은 힘들고 시간이 걸린다. 반면 대중을 먹여살리고자 사상적인 순수성에 타협하는 자를 쏘아죽이고 충성심을 보여주기란 쉽다.

Continue reading

Shards of Earth – Adrian Tchaikovsky

영국 작가 에이드리언 차이코프스키 Adrian Tchaikovsky의 SF오페라 지구의 조각 Shards of Earth을 읽었다.

우주견인선 독수리신 Vulture God에는 일곱명이 타고 있다. 이중 인간은 다섯. 덩치가 있는 선장 롤로 Rollo, 유통기한이 지난 인간병기,중간자 이드리스 Idris, 칼을 휘드르는 변호사 크리스 Kris, 드론전문 올리 Olli, 게를 닮은 한니람브라 Hannilambra인 회계사 키트 Kit, 엔지니어 바니 Barney, 검색전문 메드비그 Medvig는 곤충집합체 사이보그 하이버 Hiver다. 다양한 배경과 성격의 인물들이 어울리는 분위기에 카우보이 비밥도 떠오른다.

아키텍트 전쟁에서 대피시간을 벌어준 복제여성 군사집단 파르테논 Parthenon의 요원 솔레이스 Solace는 견인선 독수리신을 찾는다. 그 배의 조종사가 중간자 이드리스 Idris인데, 솔레이스는 과거 전선에서 이드리스를 만난 적이 있다. 견제 탓에 파르테논이 보유하지 못한 중간자 기술을 구할 기회. 인류회의 Hugh에 속하지 않은 중간자인 그에게 제의를 하는 것이 임무. 마침 수락한 일이 예상하지 못한 관심을 끌어 위기에 놓인 독수리신.
Continue reading

The Echo Wife – Sarah Gailey

작가 사라 게일리 Sarah Gailey의 소설 에코 와이프 The Echo Wife는 작가의 두번째 장편이다.

주인공 이브(에벌린 Evelyn)는 복제인간을 연구하는 과학자. 연구업적으로 저명한 상을 받은 그를 떠난 남편의 여자가 전화를 한다. 별 상관없는 사이, 는 아닌 이야기의 시작. 큰 스포일러는 아니지만 언급이 아래에 있으니 피하고 싶으면 펼치지 않으시길. 제목과 표지로 어느정도 암시했지만.

연구실 조수를 교육할때 나는 바닥에 혈액샘플을 던지는 광경을 보도록 한다. 한숟가락이 안되는 양, 10cc 정도, 큰일저철 보인다. 다량의 혈액처럼 보여도 얼지않도록 가르친다. 조건학습과정에서 견본이 어느 정도의 혈액을 잃어도 되는지 가르친다. 피가 천에, 타일에, 철판 위로 퍼지는 광경에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공황에 대한 예방주사를 놓는다.

Continue reading

Dealbreaker – L.X. Beckett

작년에 읽은 게임체인저의 다음편 딜브레이커 Dealbreaker. L.X.베켓 Beckett의 소설은 전편에서 몇년이 지난 지구가 무대다. 지구를 지켜낸 루비네의 다음세대가 주인공. 모험과 위험을 쫓는 파일럿 프랭키와 조심스럽고 치밀한 모드, 대조적인 성격의 두 주인공의 시점을 오간다. 애정과 불안, 믿음과 좌절, 음모와 계략 그리고 액션. 로맨스, 스릴러, 인수합병 드라마에 첩보전까지 망라하는 스페이스 오페라.

업튼의 툰이 허리를 폈다. “지구의 경제구조를 바꿔야지, 제국으로 편입하고 상당한 부채를 갚으려면–”
“잠깐만, 팔아버리면 부채는 탕감되는거잖아?” 모드는 컵을 만지작거리며 동굴의 천장을 덮고 있는 킨지 Kinze인의 바늘을 둘러보았다. 얼마나 많이 있을까? 헤링보 크기라면, 열다섯 정도?
“자기야, 역사공부한줄은 알아요,” 어마가 말했다 “금융자산이 있는 사람이면 모두 세상을 파괴하는 악당으로 묘사되죠. 하지만 자기는 빌려 쓰는 경제의 뉘앙스를 모르는구나. 미래의 이윤으로 혁신에 투자하는 것은 세계감독기구 얘기처럼 나쁜일이 아니라구요.”

태양계를 넘어 다른 문명과 접촉한 인류, 솔라킨더 Solakinder는 다른 모범외계인들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자격을 입증하거나 신생문명으로 보호령이라는 종속기간을 거쳐야 한다. 어렵고 불확실한 길을 가느니 안정적인 길이 낫다는 주장이 당연히 나오는데, 자연스러운 것일까 누군가 그편에서 이득을 도모하고 있을까. 전편의 주인공 루비의 수양딸 프랭키 반즈 Frankie Barnes와 가족, 친구들은 인류의 가치를 주창하지만 쉽지 않다. FTL 기술인 포털의 전개는 순탄하지 않고 희생자가 나온다. 과연 지구인은 능력과 가치를 보여줄수 있을까.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