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 회사가 되고 학교가 되려면

코비드 #로나 시대. 집이 학교도 되고, 직장도 된다.
다행스럽게 집에서 일을 하지만 직장과 같지는 않으니 크고작은 불편도 하루하루 쌓이면 부담이 된다. 시행착오를 거쳐 적응하다보니 도움이 되는 물건들. 솔직하게 2020년을 견디는데 보탬이 되었다. 패러다임 전환이라기에는 소소하지만 24시간, 매주7일 지나는게 그리 쉬운가.

모니터, 모니터 거치대/암
노트북은 휴대하기 좋지만 어차피 집인데, 일하는 시간은 길어지니 눈과 목, 어깨 등등을 위해 보다 인체공학적인 환경을 만드는 것이 좋다. 사람마다 기호가 다르고 필요가 다르니 맞는걸 찾는 시간과 노력은 가치가 있다. 델의 24인치 구형 울트라샤프 모니터는 이전에 쓰던 것. 종아리가 좀 뭉친다 싶었더니 하지정맥류라고 해서 앉는 높이를 맞추느라(업무공간이 높은 사다리꼴 책장 앞이라) 저렴한 모니터암을 구하고 키보드를 놓을 작은(어설픈) 책상을 역시 아마존에서 구했다.

키보드, 마우스/트랙패드/트랙볼
최근 노트북 키보드는 잠깐 쓰기는 괜찮지만 집에서 오래 쓰기에는 아쉽다. 별도 키보드를 부채질하는 일은 흔하고, 그러다보니 기계식 키보드를 눈질하게 된다. 적당한 가격의 키보드를 쓰게 되고, 블루투스로 다른 컴퓨터에 연결하는데 자잘한 문제가 생겨서 미니멀한 키보드를 추가. 아트레우스는 작고 가볍지만 든든하고 타자감이 좋은데, 적응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 단축키 사용에는 취약해서 불편한 바가 있다. 트랙패드는 필수.
Continue reading

Shorefall – Robert Jackson Bennett

로버트 잭슨 베넷의 파운더 3부작 2편 쇼어폴 Shorefall. 1편 파운드리사이드를 재미있게 읽었으니 기대가 컸다.

“우리는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려고 했어.” 산치아가 말했다. “우리는 도움을 주려고 했었지. 이제 이런 곤경에 빠져버렸어. 우리가 진보하려 할때마다, 그들은 게임을 바꾸어. 자기 마음대로 규칙을 바꿔버려.” 그는 한떼의 개들이 회색원숭이 한마리를 잡고 소리치는 그대로 찢어버리는 것을 지켜보았다. “어쩌면 언제나 그러겠지.”

전편에서 도시 테반느를 뒤집어놓았던 산치아는 지난 3년 동안 동료가 된 오르소, 그레고, 베레니스와 함께 귀족가문 캄포 Campo들이 독점하던 스크라이빙 scriving을 평민들에게 퍼뜨린다. 다양한 일을 쉽게 해낼수 있는 도구를 가지면 평범한 사람들도 더 윤택하고 자유로와지지 않을까. 그러나 더 큰 위협이 다가온다.
스크라이빙을 창안한 고대의 사제 hierophant 중에서도 가장 처음 사제인 크라세데스 마그너스가 부활했다. 수없는 왕국과 제국을 파괴한 무시무시한 능력의 사제가 무슨 일을 저지를지 알수없지만, 산치아가 막아야 한다는데..
Continue reading

아이맥 메모리 섞어쓰기

리퍼로 사서 쓰던 아이맥은 메모리가 16gb인데, 앱을 여럿 열어두고 있다보니 이따금 메모리가 모자라다고 불평하곤 한다. 앱을 종료하다 메모리 가격을 알아보았다.

DDR3 SO-DIMM은 이제 한물간 물건이 되어 수요가 줄어드니 가격은 오히려 오르는듯 마는듯, 싸다고 잘못사면 괜히 손해를 보리라.

애플 제품은 메모리를 가리는 경우가 있으니 스펙을 확인하다가 예전 업그레이드할때 빼어두었던 4gb 메모리 모듈을 찾았다. 혹시..?


Continue reading

GMail Temporary Error

구글의 gmail이 뜨지 않는 문제를 경험했다. 편지봉투 애니메이션이후 로딩진도를 보여주는 붉은 선이 나가다 멈추고 움직이다가 임시오류 메시지가 떴다.

구체적인 문제나 해결안내 없는 문구는 도움이 되지 않았다. 문제가 생겼을때 구글의 답을 듣기 어렵다는 얘기, 더 정확하게는 어디에 물어야 하는지 찾을수 없다는 얘기를 직접 확인하는 기회가 되었다.

웹브라우저 이외의 클라이언트(스마트폰 메일)에서는 메일을 확인할수 있었다. 괜찮은건지 하는 의구심이 들기는 했으나 메일계정은 살아있다고 보았다.

구글이 당시 무제한의 용량을 내세웠던 지메일이지만, 무료서비스란 제공하는 측의 책임이 강제적이지 않다는 의미. 클라우드는 남의 컴퓨터를 그럴싸하게 포장하는 말이라고 했던가. 편리하고 그냥 돌아간다는 이유로 쓰는 메일을 백업하거나 옮기는 문제를 생각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며칠, 메일이 다시 작동했다.
고객 서비스 정신이 빈약한 구글에 대한 소문으로는 백엔드의 문제로 인한 오류가 해결되어 다시 작동하는 것이라는 진단. 회사의 규모나 조직의 프로세스상 그 정도는 되고 그 이상 사용자가 신고하거나 응답을 받을 창구는 없다(거나 숨겨져있다)는 얘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