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jennifer morgue – charles stross

jennifer morgue 스트로스의 잔혹 보관소 the Atrocity Archives 후편 제니퍼 공시장 the Jennifer Morgue.

“충분히 진보한 기술은 마술과 구별할 수 없다” 하인라인이 말했다. 그러면, 마법을 진보한 기술로 다루어도 먹힐까? 세기말 돌아온 오컬트와 첩보물을 엮어보면 어떨까?

영국의 ‘세탁소 the Laundry‘와 미국의 ‘검은방 Black Chamber‘의 합동작전에 말려든 밥 Bob Howard. 뇌쇄적인 파트너 라모나 Ramona는 보기와 다르다. 거부 빌링튼 Billington은 카리브해에서 무엇을 하는걸까. 아이겐플롯 eigenplot의 비밀은 무엇일까.

첩보원이 된 컴퓨터쟁이 밥의 푸념 속에 정보기술과 냉전시대 첩보전의 숨은 얘기가 똑똑 묻어난다. 플레밍 Fleming의 첩보물을 놀리는건지 즐기는건지 :p 알면서 말해주지 않는 능글맞은 상사와 불끈하는 직원의 묘사는 사무실 얘기에 능한 스트로스답다. 날카로운 통찰력을 장난기로 버무린 굿 한마당.
Continue reading

the atrocity archives – charles stross

atrocity archive
마법과 컴퓨터, 이계와 첩보를 섞어 보자. 거기에 젊음의 냉소와 감춰진 조급함을.

21세기에 오컬트라니, 사이버펑크에 수비학(數秘學)과 너드/기크 하부문화를 섞어 얼음 대신 조직의 내부 갈등과 같이 갈면 저릿저릿하다 🙂

엉겁결에 ‘세탁소’에 몸을 담근 bob 은 컴퓨터쟁이, 똑똑하고 능력도 있지만 고분고분하지 않고 관심도 아는 것도 많지만 산만하다. 깐깐하고 답답한 사무실 정치에 넌더리가 날 즈음 엉뚱한 사건으로 일종의 업종 전환을 하게 되는데..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