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onster Baru Cormorant – Seth Dickinson

세스 디킨슨의 가면제국 2권, 괴물 바루 The Monster Baru Cormorant.

전편에서 오드윈의 혁명을 제물로 삼았던 바루는 또 다른 희생을 통해 권력을 얻는다. 얼굴없는 황제 뒤편에 있는 비밀회의의 일원이 된 바루의 별명은 고민하는 자 Agonist. 왕좌의 비밀군주 cryptarch들은 비밀로 서로를 위협하고 견제하지만, 바루는 볼모나 약점이 없이 자유롭다.

그러나 그의 마음까지 자유롭지는 않아, 번민하게 된다.

어떠한 제국도 음모자들의 비밀결사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의회, 행정부서, 해군, 입법부 – 이 장기들이 피를 돌게 하기에 충분하다.
우리는 정부가 아니다. 우리는 공화국의 눈, 귀, 정신이 아니다. 우리는 기생물이다. 우리가 숙주에게 보탬이 되지 않는다면, 공화국이 우리를 제거할 것이다. 계승자여, 이를 이해하라! 오드윈의 첫번째 버릇이 반란이라면, 폴크레스트의 첫사랑은 혁명이다. 폴크레스트, 오 폴크레스트여, 이 나라는 통치자들의 뇌를 절제하고 언덕 위에 올라서서 외칠 것이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더 나은 전제정치다!

Continue reading

The Traitor Baru Cormorant – Seth Dickinson

배신자 바루 The Traitor Baru Cormorant는 미국작가 세스 디킨슨 Seth Dickinson의 첫 장편소설이다.

무역풍을 타고 타라노키 Taranoke로 온 가면제국 The Masquerade의 상선. 똑똑한 꼬마 바루는 배와 사람들, 새로운 것이 궁금하지만 세 부모를 근심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더 알고 싶다. 협정이 무엇이길래.

주인공 바루는 머리 하나 믿고 세상을 지배하는 권력을 찾으러 제국의 심장으로 향한다. 모국을 침략하고 세부모 가운데 하나인 아버지 삼 Salm의 목숨을 빼앗은 가면제국, 폴크레스트 공화제국 Imperial Republic of Falcrest의 엘리트가 되어 Falcrest로 가면 복수를 하고 잃은 것들을 찾을 수 있으리라는 생각으로. 가면제국은 무역과 번영, 교육과 기회를 약속하지만 한편 사회적 위생이라는 이름으로 전통을 파괴하고 교묘한 통치술을 펼친다. 시험을 통해 수도 폴크레스트로 가고 싶었던 바루는 북쪽 변방 오드윈의 재정책임자 Imperial Accountant 로 부임한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