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c chesnutt @both – 11/11/2008

조지아주 밴드 엘프 파워 Elf Power 10년 만에 언덕 아래 클럽을 찾았다. 케빈 번즈의 오브 몬트리얼 등 다 코끼리6 음반 동인. 사진을 찍고 보니 앤드류 리거 Andrew Rieger는 니콜라스 케이지처럼 나왔네.

데이트로터 세션에 몇 곡이 올라와 있다.

동향인 빅 체스넛 Vic Chesnutt. 오다가다 노래를 몇곡 들은 기억에 비슷하게 잘 알지 못하는 엘프 파워와 함께 하는 공연에서 모습을 처음 보았다. 휠체어에 앉아 작은 기타를 안은 남자. R.E.M.의 스타이프가 발굴할 만 하다.


다섯 살 부터 노래를 쓰던 입양아, 열 여덟에 교통사고로 반신 마비. 그러나 기타를 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시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위키백과는 전한다. PBS에서 다큐멘터리를 만든 적이 있다고 한다.


어느 밴드와 순회 공연을 한 적이 있었는데, 그들이 늘 자신을 ‘Little fucker’라고 불렀다. 공연이 끝났을 때는 무척 우울해졌다. 그래서 노래로 쏟아내었다. 작년인가 올해인가 앨범을 만들었는데 노래 속 ‘배관공 조’가 정치판에 등장하는 바람에 마음이 상했다는 얘기도 했다. 새 앨범 Dark Development의 We are mean 같은 곡도 인상적이었다.

작고 마른 체구에 불편한 몸, 찌르는 듯한 눈빛. 거친 입에 쓰지만 웃음을 안다. 투박하지만 호소력 있는 노래와 연주. 망가진 것에서 찾는 아름다움, 혹은 좌절과 절망 너머의 미학.

What do you mean?도 참한 데가 있고, 리즈 듀릿과 함께 부른 어딘가 Somewhere도 좋다.

One thought on “vic chesnutt @both – 11/11/2008

  1. Pingback: vic chesnutt @gamh – 11/30/2009 « !wicked by etha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