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é gonzález @the fillmore – 03/27/2008

L.A.에서 자란 미아 도이 토드 Mia Doi Todd는 독특한 포크라고 할까. 꾸밈없어 탈색한 것 같은 목소리다. ‘팝송’하기에 어딘가 아닌듯 빗겨나가는 음악을 한다. 통기타를 들고 하모니언 Harmonion을 발로 밀며 안드레스 렌테리아 Andres Renteria의 타악기와 함께 분위기있게 무대를 열었다. 코코로 Kokoro는 일본어로 마음이라는 말이라나, 새 앨범 Gea의 노래를 많이 불렀다.

the fillmore mia doi todd #1 mia doi todd #2 mia doi todd #3
실제로 보니 미인이더라. 예쁜 옷을 입었는데 바로 앞에 있으니 사진기 들기가 좀 민망했다. 사람들 아쉬워하는 소리에 양해를 얻어 한곡 더, 가을 Autumn. 조금 빨랐지만 다들 좋아했다. 가을을 찾기 어려우니 하얀 방으로 대신.

mia doi todd #4 mia doi todd #5 mia doi todd #6

살 떨리는 기타와 담백한 목소리의 소유자 호세 곤잘레스 José González.
유키미 나가노 Yukimi Nagano, 에릭 보댕 Erik Bodin. 간소하게 두 사람 도와주니 자신의 음악처럼 넘치지 않았다.

josé gonzález #01 josé gonzález #02 josé gonzález #04 josé gonzález #03
그레이트 아메리칸 뮤직홀 Great American Music Hall 공연때 보다 소리가 좋았고, 조명은 오늘 신경 좀 썼더라. 열광적인 환호에 기뻐하면서, 무대에서 좋은 점은 문법 따지지 않아도 된다고 🙂

josé gonzález #05 josé gonzález #06 josé gonzález #07
나가노는 이제 보니 쿠프 Koop, 보댕과 함께 한 스웨덴 밴드 소룡 Little Dragon에서도 노래를 한다. 곤잘레스도 스웨덴 출신이니 다 그 바닥인 셈.

josé gonzález #08 josé gonzález #09 josé gonzález #10
연기로 분위기를 잡아서 좋기는 했는데, 사진기가 헤매더라. 줄이 짧던 것과는 달리 매진이었던가 공연 포스터도 받았다. 🙂

One thought on “josé gonzález @the fillmore – 03/27/2008

  1. Pingback: little dragon @café du nord – 11/23/2008 « !wicked by etha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