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ragons of babel – michael swanwick

the dragons of babel 다재다능한 마이클 스완윅의 신작(2007년) 바벨의 용들 The Dragons of Babel은 1994년에 나왔던 철룡녀 The Iron Dragon’s Daughter와 같은 세계의 이야기다.

바빌로니아 가운데 바벨탑이 있고, 생명을 가진 전투기계인 용이 나오는 이 세계는 뒤죽박죽. 엘프, 반인반수, 오거, 코볼드, 클루리컨, 헤인트 등등 수도 없는 다양한 종족.

요정이야기, 아프리카 민담과 크로아티아 신화, 아이슬랜드 에다 등등 정신없이 쏟아지는 말과 꼬리를 무는 상징과 비유. 이 경우에는 어리버리하게 되는 효과가 더 커진다 :p

아발론 서쪽 촌동네에도 전쟁의 불씨가 떨어져 망가진 용이 추락한다. 싸울 수 없지만 위험한 존재, 자신이 마을을 지배하겠노라 선포한다. 아이들이 폭탄을 신기해하다 사고가 나고, 용은 약해진 전지를 아끼려 고아인 윌 Will을 졸병으로 삼는다. 마을 사람들과 용의 사이에서 친구를 잃는 윌은 결단을 내리지만 결국 길을 떠나게 된다.

전쟁의 혼란 속에서 크고 작은 모험을 겪으며 윌은 성장한다. 시간과 기억을 팔아버린 꼬마 에스메 Esme와 냇 Nat Whilk를 만나 바벨로 향하는 길은 정신없다. 화끈하게 도착한 바벨에서 길을 잃고 헤매다 냇과 재회한다. 그리고 야바위부터 펜싱, 예절 등 사기꾼 교육을 받는데 냇이 꾸미는 일은 또 무얼까..

종횡무진 펼쳐지는 이야기의 무대가 흥미롭다. 전설과 마법, 도시와 뒷골목, 공무원과 귀족, 정치경찰이 어색하지 않게 뒤섞인다. ‘여행과 성장’이라는 이야기, 특히 압도적인 존재의 충격에 반응하는 처음 부분이 큰태엽 Mainspring이 떠오르기도 했지만 무척 다르다. 종교적인 분위기나 착해빠진 주인공 헤서에 비해 윌의 모험은 다채롭고 산만하다. 고등학생 이상可. 첫눈에 빠지는 사랑 이야기, 속임수와 모략, 기만과 차별, 냉소와 탐욕, 그리고 자신과 세상을 찾는 이야기.

개는 멍멍 The Dog said Bow-Wow에 나왔던 이야기 몇이 들어있다. 멋진 표지는 유명한 마르티니에르 Stephan Martiniere의 작품. russalka/rusalka, korigan/korrigan 등은 일부러 이렇게 쓴걸까 실수인걸까.

scifi weekly의 디 필리포 Paul Di Filippo윌링엄 Bill Willingham동화 Fables를 일종의 유사품목으로 추천하고 있다.

One thought on “the dragons of babel – michael swanwick

  1. Pingback: the iron dragon’s daughter - michael swanwick « !wicked by etha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