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ily haines & the soft skeleton @gamh – 01/22/2007

브루클린에서 온 3인조 tall furs, 기타 둘과 드럼.
low 생각도 조금 나는 성긴 post rock?
tall furs #2 tall furs #3 tall furs #4
tall furs #5 tall furs #1

broken social scene, the stars 와도 함께 한 적이 있고 밴드 metric 에서 노래를 불렀는데, 자신의 이름으로 앨범을 내고 공연을 왔다. 3인조 밴드, 현악 4중주와 함께 건반 앞에 앉은 emily haines.

emily #01 emily #02 emily #03
guy maddin의 흑백의 화면이 무성영화처럼 비춰지는 무대. 단촐하고 차분하기까지 한 구성에 멜로디는 bss 보다는 스타스가 연상되기도.

emily #04 emily #05 emily #06
anthems for a seventeen year-old girl 에서의 읊조림으로 인기를 얻기도 했지만 뛰어난 목소리는 아니다. 그러나 속삭이듯 하듯 은근한 파괴력이 있고, 에밀리는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다. 정치, 페미니즘, 약, 사랑, 죽음, 세상.. 솔직하고 친밀한 목소리로..

emily #07 emily #08 emily #09 emily #10
힘들고 지쳐도 이를 악물고 웃어보일 수 있을 것 같은 씩씩한 아가씨.
그녀의 시선은 날카롭지만 자조나 냉소가 담겨있지는 않고, 노래는 슬프고 음울하지만 아름답다.

emily & tall furs #1 emily & tall furs #2 emily & tall furs #3
‘마지막 노래’ 끝나고 내려가고 얼마 지나지 않아 올라와 부른 neil young 의 커버 expecting to fly 좋았다. (링크는 미네소타의 눈오던 오후에 부른 것)
그리고 tall furs 불러올려 다 함께 마무리.

One thought on “emily haines & the soft skeleton @gamh – 01/22/2007

  1. Pingback: broken social scene plays kevin drew's spirit if @the fillmore - 10/29/2007 « !wicked by etha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