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ing under – justina robson

going under 저스티나 롭슨의 양자중력 제3권, 밑으로. 알프하임, 디모니아에 이어 요정계로. 양자폭발 이후 6세계의 불안정한 상태는 존재하지 않는 제 7세계의 탓이라는데. 블랙의 가족사와 함께 조직의 서늘한 비밀이 드러난다. 아주 옛적 왕과 여왕의 다툼 이후 그 마법을 묻고 덮어 집단 망각에 빠진 요정계. 잭의 잃어버린 도시는 겨울, 황량하고 이질적이다. 동화보다는 괴담, 거칠고 사정이 없다. 상실의 이야기랄까, 소하를 잃고 다른 등장인물 몇과도 이별을 고한다.

오컬트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미지의 기술과 불가사의, 금속과 유기체의 융합, 마법, 연금술 사이보그가 나오면 에헤.. X파일과 고스트버스터스, 말세와 종교적 상징, 밀교와 첩보물, 성배와 아서왕, 피셔킹, 애정물과 심리분석.. 뭐 빠진게 있을까?

심장에 세든 엘프 강령술사가 있고 가는 곳마다 혹이 더 붙는 릴라. 억센 척 外剛內柔, 헷갈리는 마음일까. 불안정한 감정과 정신을 금속성 이성과 논리로 지탱하려는 릴라 블랙을 통해서 현대인의 심리가 묘사된다.

흥미를 더해가는 양자중력, 릴라 외에도 잴, 말라키, 티즐 등 인물들의 성격이 또렷해진다. 임프 띵가마직 Thingamajig의 독설에 웃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아니, 넌 악마나 먹을 양을 찍을 진부한 틀에 더 이상 맞지 않는 자신을 걱정하느라 깨닫을 겨를이 없지. 니 몸에 뭐가 일어나는지도 몰라, 니 머리는 허튼소리로 꽉 찼거든. 네가 가진 것을 보아야 할 때 네 예전 팔다리가 어디로 갔나 찾고 있어. 부정은 네 삶의 방식 같은거지.

위기와 진실, 비밀 속의 활극. 싸움 속에서 자신 혹은 진실을 찾는 묘사는 범상치 않다. 21세기 무협이라고 하면 무리일까. 어둡지만 발칙한 전복.

왜냐면 다른 사람들의 반응은 네가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이지. 넌 너, 그들은 그들이야.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힘들지. 얻는다면 잘된 일 그뿐이야. 그 외의 모든 것은 조작이고 난 경멸해. 사람들은 그런 너절한 일에 인생을 소비하기도 해.

쿨하던 잴은 야성을 잃고 쓰러진다. 운명의 여신이 거두어간 그는 다시 돌아올까.

3부작인가 했더니 4권이 나온다, 7부작으로 이어나가는게 아닐지. 책이 중반을 넘어서야 요정계로 넘어간다. 진도 문제인지 발간의 문제인지 모르겠다. 거기서부터 정작 요정계의 사건은 길지 않고 귀환과 다음 이야기를 위한 상황까지 들어있다.

One thought on “going under – justina robson

  1. Pingback: chasing the dragon – justina robson « !wicked by etha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