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wish I were in love again – lorenz hart

잠들지 못하는 밤,
매일같은 다툼,
정상에 닿으면 미끄러지는 썰매처럼–
그리운 그 입맞춤과 묾.
다시 사랑에 빠졌으면 좋겠네!
하염없이 기다리고,
그렇게 사랑하고 그렇게 미워하고,
그릇을 던지는 대화–
다시 사랑에 빠졌으면 좋겠네!
아픈 것도 없고,
신경쓸 것도 없고,
이제 말짱한 정신이지만, 그렇지만 …
차라리 두들겨 맞아 정신이 없다면!
들개나 고양이에게서 뜯어낸 가죽처럼,
그와 그녀의 섬세한 부조화–
깨달았지만, 그래도 나는
다시 사랑에 빠졌으면 좋겠네.
남몰래 한숨,
멍이 든 눈,
‘나 죽는 날까지 사랑하오’라는 그 말,
스스로 속이고 그 거짓말 믿고–
다시 사랑에 빠졌으면 좋겠네.
사랑이 말라붙으면
금세 드러나리
재주넘는 물개의 희미한 냄새,
두 발이 꼬이듯 하는 배신.
다시 사랑에 빠졌으면 좋겠네!
더 이상의 배려도.
이제 다 알지만,
차라리 두들겨 맞아 정신이 없다면!
그와 그녀의 고전적인 싸움이 더 낫납니다.
고요함은 마음에 들지 않고 나는
다시 사랑에 빠졌으면 좋겠네!

I Wish I Were in Love Again
by Lorenz Hart

The sleepless nights,
The daily fights,
The quick toboggan when you reach the heights–
I miss the kisses and I miss the bites.
I wish I were in love again!
The broken dates,
The endless waits,
The lovely loving and the hateful hates,
The conversation with the flying plates–
I wish I were in love again!
No more pain,
No more strain,
Now I’m sane, but …
I would rather be punch drunk!
The pulled-out fur of cat and cur,
The fine mismating of a him and her–
I’ve learned my lesson, but I
Wish I were in love again.
The furtive sigh,
The blackened eye,
The words ‘I’ll love you till the day I die’,
The self-deception that believes the lie–
I wish I were in love again.
When love congeals
It soon reveals
The faint aroma of performing seals,
The double-crossing of a pair of heels.
I wish I were in love again!
No more care.
No despair.
I’m all there now,
But I’d rather be punch-drunk!
Believe me, sir,
I much prefer
The classic battle of a him and her.
I don’t like quiet and I
Wish I were in love again!

who’s voice would you prefe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