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ing of france, bart davenport @hemlock tavern – 02/23/2006

공연을 보러 늘 샌프란시스코로 갔지만 hemlock tavern 은 처음. great american music hall 에서 두 블럭 떨어진 바 한 구석에는 교실 정도 크기의 골방이 있었고, 저렴하게 $7 로 공연을 볼 수 있었다. 기네스 한잔도 $4.50 밖에.


그 동네를 tenderloin 이라고 하는데, 어느 대도시에나 안심살로 통하는 동네가 있다. 스트립바나 나이트클럽 등 유흥가로, 뒤를 봐주는 경찰들이 상납금으로 안심을 즐길 수 있다고 해서 그렇게 통하게 되었다고도 하는데. 밤에 골목 구석구석을 산책하고 싶어지는 동네는 아니다. 깔끔하고 환하지는 않은 대신, 집세는 싸지 않을까. 싸구려 호텔이나 늦게까지 영업하는 식당도 적지 않다. 가난한 여행자나 유학생들도 종종.


샌프란시스코 로컬밴드 this union standard 가 먼저 무대를 열고 한 시간 남짓 자리를 바꿔가며 연주했다.


뉴욕에서 온 the king of france 를 보러 간 것이었다. 기타를 치고 노래를 부르는 steve salad, 드럼을 치는 인디락 연구가 michael azerrad, 건반을 두드려대는 tom siler 세 남자가 무대를 준비하는데는 시간이 좀 걸렸다. 아마 30분 쯤? 무대 앞에 서서 하릴없이 자신들을 보는 눈길이 부담스럽지 않았을는지.

드럼, 기타, 건반(피아노 대신 묵직한 걸로)이 전부였지만 쨍쨍한 연주.

두터운 안경테가 엘비스 코스텔로를 연상하게도 했던 마이클 아저씨의 드럼은 든든했고, 사진찍기 만만치 않게 열정적으로 흔들어가며 노래하는 스티브의 기타는 신났다. 모니터와 약간의 불화가 있기는 했지만, 몇번이고 예민하게 소리가 울렸다니까. byrds 나 oceanblue 가 떠오를 바가지머리가 참한 톰은 간간이 농담을 던져가면서 건반을 주물렀다.

공원에 산보나갈 차림이었지만, 카바레에서 피아노를 연주해도 나쁘지 않았을걸. dawn 이었나 베이스를 치는 아가씨가 나중에 몇 곡을 거들었다. 무대 바로 앞이라 귀가 좀 혹사를 했지만 만족스러운 공연이었다.

아, 그들을 알게 된 것은 3hive.com에서.

bart davenport 는 샌프란시스코 밴드 the loved ones 의 리드 싱어였다고. 70년대풍으로 멋스럽게 차려입고 통기타 하나를 들고 나와 대부분 사랑노래를 불렀다. 깔끔한 연주 솜씨에 말랑말랑하고 달콤한 노래 그리고 쇼맨쉽까지, 즐거워 하는 사람들도 꽤 있었다.

편안하게 듣고 즐기기에 좋은 음악이라 그렇게 빠져들기에는 좀 모자라서. 드문 일이지만 무대 중간에 자리를 떴다. 마음이 편안하지 않기도 했고, 나 아니라도 즐거워 할 사람은 많을 것 같기도. 편안하게 들으면서 얘기를 나누거나 하기에는 좋을듯.

paper friend 괜찮았는데, 그의 사이트에서 들어볼 수 있다.

나오던 길에 벽과 바 사이에서 얘기를 나누는 것은 불란서王의 스티브, 가볍게 빠져나오면서 칭찬을 던졌다. you guys rock! 그의 대답은 cool ;)

One thought on “the king of france, bart davenport @hemlock tavern – 02/23/2006

  1. Pingback: the clientele @gamh - 05/26/2007 « !wicked by etha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